얼마 전 텔레그램 ‘n번방’ 운영자인 ‘갓갓’ 문형욱의 신상이 공개되어 또 한 번 충격을 줬습니다. 계속되는 사건으로 인해 사람들 사이에서는 가벼운 성범죄 처벌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끊이지 않고 있죠. 최근 공개된 넷플릭스 드라마 ‘인간수업’은 시의 적절하게도 성범죄에 대한 문제를 다루고 있습니다. 또한 대중들이 많은 관심을 갖고 있는 ‘소시오패스’에 대한 소재까지 가져와 흥미를 끌었는데요. 그렇다면 오늘은 화제작으로 떠오르고 있는 ‘인간수업’에 대해서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인간미있는 소시오패스, 오지수

‘인간수업’의 주인공인 ‘오지수’는 중학생 때 부모님에게 버림을 받은 인물입니다. 이후 남들과 같은 평범한 삶을 살기 위해 집착하게 되죠. ‘지수’는 학교에서 친구가 없는 ‘아싸’이지만 벌점 1점조차 없고, 공부까지 잘하는 모범생인데요.

심지어 꿈속에서도 담임선생님과의 대화에서 항상 성적에 대해 연연하고, 도망치는 상황에서도 문제집과 자신이 써놓은 ‘SKY ONE STEP ABOVE’ 종이를 챙길 정도로 공부에 대한 집착을 보입니다. ‘지수’의 이러한 모습은 공부를 평범한 삶을 살기위한 하나의 수단으로 여겼기 때문입니다.

‘오지수’는 부모도 없는 처지이기에 자신을 보호해줄 존재는 오직 돈이라고 생각합니다. 이 때문에 잘못된 방법임을 아는지 모르는지, 성매매 포주인 ‘삼촌’으로 활동하며 이중적인 모습을 보이는데요. 또한 자신과 비슷한 처지에 있는 ‘민희’를 죄책감 없이 성범죄에 끌어들이죠. 이러한 모습을 보면 ‘오지수’라는 인물은 소시오패스의 면모를 갖고 있다고 볼 수 있습니다.

그럼에도 ‘지수’는 극중 ‘규리’와 달리 인간적인 모습도 갖고 있습니다. 극 초반 ‘규리’로 인해 자신의 정체가 발각될 위기에 처하게 되고 그를 경계하지만, ‘지수’는 위험한 상황 속에서 매번 ‘규리’를 구하기 위해 뛰어듭니다.

또한 포주로 활동하면서도 조건만남 여성들을 보호하기도 하며, ‘민희’에게 은근한 죄책감을 느끼기도 하죠. ‘지수’는 아버지가 자신의 전 재산을 다 날리는 상황에서도 결국 아버지를 용서하는데요. 어디를 가나 가족사진을 챙기는 모습을 통해 그가 가족에 대한 애정을 갖고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알고보면 제일 무서운, 배규리

‘배규리’는 ‘오지수’와 비슷해 보이지만 훨씬 소시오패스 성향이 강한 인물입니다. ‘규리’ 역시 ‘오지수’처럼 사회적인 모습과 내면의 모습이 다른데요. 하지만 학교에서는 밝고 활발한 일명 ‘인싸’라는 점에서 어떻게 보면 ‘규리’가 더욱 무서운 인물임을 알 수 있습니다.

‘규리’는 부잣집 딸에 남부러울 것 없이 자란 것 같지만, 부모님의 기대에 대한 부담감으로 숨 막히는 삶을 살고 있는데요. ‘규리’는 가족을 죽이는 상상을 하는가 하면, 가족들 앞에서 손거스러미를 만지작거리며 불안한 모습을 보이기도 합니다. 하지만 학교에서와 마찬가지로 가족들 앞에서는 착한 딸인 것처럼 행동하죠. 또한 ‘규리’는 자신의 감정을 숨기기에 능숙하며 자신에게 유리한 쪽으로 상황을 만들어 타인을 조종할 줄 아는 인물입니다.

‘오지수’에게 돈이 자신을 보호해줄 존재라면, ‘배규리’에게 돈은 자신을 독립시키고 자유를 줄 수 있는 존재입니다. ‘규리’는 습관적으로 물건을 훔쳐 이를 팔아 이익을 취하는데요. ‘지수’의 비밀 역시 그의 핸드폰을 훔쳐 알아낸 것입니다.

오지수의 비밀을 알게 된 ‘규리’는 이를 말리기는커녕 오히려 흥미를 느끼며 판을 더 크게 키우려고 하죠. 또한 ‘지수’는 일이 터질 때 마다 불안해하며 그만 두고 싶어 하지만, ‘규리’는 불안해하기보다 더 큰 이익을 낼 궁리만 할 뿐 죄책감을 느끼지 않는 무서운 인물입니다.

‘소라게’의 상징

극중 등장하는 소라게는 ‘지수’가 애착을 느끼는 존재이자 자기 자신을 상징하는 존재입니다. 소라게는 껍질을 갖고 있으며, 공격을 당하면 껍질 속으로 숨는 성향을 갖고 있다고 하죠. ‘지수’ 역시 타인으로부터 자신을 숨기려고 하며, 불안해 할 때마다 이불 속에 들어가 자신을 감싸기도 합니다. 또한 ‘지수’에게 돈은 자신을 보호해줄 소라껍질 같은 존재입니다. 작품을 연출한 김진민 감독은 ‘소라게’가 단순히 지수의 친구일 수 도 있지만, 표현의 여지가 많아 적극적으로 이용하게 됐다고 밝혔습니다.

‘과자 봉지’의 상징

‘규리’는 집안에서 원하지도 않는 식단조절까지 당하며 틀에 갇힌 삶을 살고 있는 인물입니다. 극 초반에는 ‘규리’가 상상 속에서 부모님을 죽이고, 음식을 막 먹는 모습을 나오기도 하는데요. 그러한 이유 때문인지 ‘규리’가 패스트푸드나 과자를 먹는 모습이 자주 등장합니다. 그때마다 ‘규리’는 과자 봉지를 쪽지처럼 접어 ‘지수’에게 주죠. ‘지수’는 과자봉지를 버리지 않고 보관함에 모아놓는데요. 심지어 급박한 상황에서도 이를 챙기며 소중히 여깁니다.

감독에 의하면 이러한 연출은 두 사람에 대한 미련의 표시라고 합니다. 만약 ‘지수’와 ‘규리’가 사업으로 얽힌 관계가 아닌 평범한 학생으로 만났다면 첫사랑으로 남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에서 나왔다고 하는데요. 또한 ‘규리’ 역을 연기한 박주현은 한 인터뷰에서 ‘규리’도 사랑 앞에서는 아직 고등학교 2학년짜리 여자에 불과하다고 표현했습니다. 그런 점에서 군것질을 주고 받는 행동은 서로에 대한 호감의 표현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결말에 대한 해석

최민수는 극중 지수에게 돈을 받으면서 일하는 사업 파트너 ‘이실장’ 역으로 활약했습니다. ‘지수’의 정체를 알지 못했던 ‘이실장’은 마지막에 서로의 존재를 알게 되고 ‘우리 더 이상은 만나지 맙시다’라는 말을 남겼는데요. 이내 조폭 ‘대열’과의 싸움에서 목숨을 잃고 맙니다. 이에 대해서 감독은 ‘이실장’의 죽음이 징벌의 의미를 담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극의 마지막 장면은 ‘지수’가 어딘가를 바라보는 모습으로 끝납니다. 이 장면에 대해 사람들 사이에 의견이 분분했는데요. 감독은 드라마는 끝이 났으며, 드라마를 보고 있는 사람들은 어떤 삶을 살고 있는지, 잘 살고 있는지에 대한 물음이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한 연장선에서 매 작품이 끝날 때 마다 청소년 상담에 대한 문구와 연락처를 보여주기도 했죠. 감독은 다음 시즌이 제작된다면 의미를 부여해 연결될 수도 있다는 여지를 남겼는데요. 아직 확정된 바는 없지만 벌써부터 다음 시즌이 기대되는 작품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