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계에는 어린 아이부터 노인까지 다양한 나이대의 배우들이 존재합니다. 그중에서도 깜찍한 외모와 놀라운 연기력으로 주목받는 아역 배우들의 활약이 눈에 띄는데요. 특히 연기파 배우의 아역으로 등장해, 성인 연기자 못지않은 연기력을 보여준 배우들이 있습니다. 이들은 벌써 잘 자라 좋은 성인 연기자가 됐거나, 혹은 앞으로가 기대되는 아역 배우들인데요. 그렇다면 오늘은 대표 연기파 배우인 이병헌의 아역으로 화제가 된 배우들에 대해서 알아보겠습니다.

<‘올인’, 진구>

2003년 방영된 드라마 ‘올인’이 진구의 데뷔작입니다. 진구는 데뷔와 동시에 이병헌을 닮은 아역으로 큰 주목을 받았습니다. 극중 이병헌이 연기한 프로 겜블러 ‘김인하’의 어린 시절을 연기했는데요. 노름꾼인 아버지 친구의 밑에서 거칠게 자란 인물로 말보다 주먹이 앞서는 다혈질의 소년이었습니다. 자신이 좋아하는 ‘수연’과의 첫 만남에서도 기차에서 달걀을 훔치는 모습으로 등장했죠. 진구는 이병헌의 아역으로 반짝 스타가 되었지만, 금세 인기는 시들해졌고 그로인해 어린 마음에 큰 상처를 받았다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진구는 여전히 이병헌과 같은 BH엔터테인먼트에서 한솥밥을 먹는 식구입니다. ‘올인’ 이후에도 영화 <달콤한 인생>에 단역으로 출연해 이병헌과의 인연을 이어갔는데요. 유하 감독의 느와르 영화 <비열한 거리>에 도 출연하면서 두 작품에서 모두 깡패로 등장해 인상 깊은 연기를 보여줬죠.

진구는 유독 작품 흥행면에 있어서 편차가 큰 배우이기도 합니다. 영화 <식객 : 김치전쟁>, <쎄시봉>, <원라인> 등 아쉬움을 남긴 작품들도 있는 반면 <연평해전>, ‘태양의 후예’처럼 흥행 돌풍을 일으킨 작품들도 있는데요. 이 때문에 진구가 군복을 입으면 작품이 흥행한다는 말이 있을 정도라고 합니다. 최근에도 꾸준히 ‘불야성’, ‘언터쳐블’, ‘리갈하이’ 등 드라마에서 활약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미스터 션샤인’, 전진서>

전진서는 최근 ‘부부의 세계’에서 속 썩이는 아들로 활약 중인 배우입니다. ‘미스터 션샤인’에서 이병헌이 연기한 ‘유진 초이’의 청소년 시절을 연기했죠. 미국 불량 청소년들에게 맞는 모습으로 처음 등장한 전진서는 벌써 완성형인 꽃미모는 물론 짧지만 유창한 영어 대사 실력까지 화제였는데요. 극중 전진서 지나가는 흑인 군인을 보고 아메리칸 드림을 꿈꾸게 됩니다. 이후 길게 땋은 머리를 스스로 자르는 장면을 통해 시청자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겼습니다.

2006년생인 전진서는 올해 15살입니다. 7살의 나이에 드라마로 데뷔한 이후 여느 중견배우 못지않은 필모그래피를 자랑하는 배우입니다. 전진서는 이민호, 안재현, 주지훈, 주원 등 주로 톱스타들의 아역으로 등장했는데요. 특히 ‘상속자들’과 ‘푸른바다의 전설’에서 이민호의 아역만 두 번 연기했다고 합니다.

전진서는 성인 배우의 아역뿐만 아니라 ‘화정’의 영창대군, ‘가화만사성’ 왕따를 당하는 재벌 외손자 영우, ‘우아한 가’에서 출생의 비밀을 갖고 있는 모서진 등 조연급 배우로도 활약했습니다. 현재 종영을 앞둔 ‘부부의 세계’에서 부모의 이혼과 함께 사춘기를 겪고 있는 아들 ‘이준영’ 역으로 성인배우 못지않은 연기를 선보이고 있죠.

<‘미스터 션샤인’, 김강훈>

김강훈은 ‘미스터 션샤인’에서 전진서, 이병헌 이전에 ‘유진 초이’의 어린 시절을 연기했습니다. 극중 노비인 부모와 함께 주인집에서 모진 수모를 당하고 극적으로 도망친 아이를 연기했는데요. 아버지와 어머니가 수모를 당하는 모습을 지켜보면서 우는 연기로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했죠. 김강훈은 커다란 눈망울에 예쁜 외모까지 화제가 됐지만, 아이답지 않은 성숙한 연기력으로 눈도장을 제대로 찍은 배우입니다.

2009년생으로 올해 12살이 된 김강훈은 엄청난 필모그래피를 자랑하는 프로 아역배우입니다. 드라마와 영화는 물론 다수의 CF 촬영 경력까지 갖고 있는데요. 2014년 드라마 ‘오만과 편견’에서 사망사건 피해자의 동생 ‘김찬’ 역으로 출연해 귀여운 외모로 화제가 됐습니다. 이후 남궁민, 이종석, 우도환의 아역으로 활약을 펼치기도 했습니다.

특히 김강훈은 작년 한해 화제가 된 드라마 ‘동백꽃 필무렵’에서 엄마밖에 모르는 아들 ‘필구’ 역할로 전국민의 사랑을 독차지했죠. 김강훈은 올해 방영 예정인 배수지, 남주혁 주연의 ‘스타트업’에서 남주혁의 아역으로 새로운 모습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합니다.

<‘그것만이 내 세상’, 박상훈>

박상훈은 영화 <그것만이 내 세상>에서 이병헌이 연기한 ‘김조하’의 아역으로 출연했습니다. 극중 폭력을 일삼는 조하의 아버지는 매일 밤 어머니를 때리기 일쑤였는데요. 박상훈은 이병헌의 어린 시절 회상 장면에서 맞고 있는 어머니 옆에서 공포에 떠는 아이로 등장했습니다. 그 장면에서 짧지만 섬세한 감정 연기로 깊은 인상을 남겼습니다.

2005년생인 박상훈은 2014년 영화 단역을 시작으로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오가며 활약하고 있습니다. 이병헌 뿐만 아니라 ‘프로듀사’의 김수현, ‘언터처블’의 김성균, ‘녹두꽃’의 조정석 등 연기파 배우들의 어린 시절을 연기했는데요.

특히 어린 ‘귀수’ 역할을 맡아 활약한 영화 <신의 한수: 귀수편>에서는 무려 1000:1의 경쟁률을 뚫고 캐스팅된 연기파 배우입니다. 극중 어린 나이에 해내기 어려운 감정 연기와 액션 장면 등을 소화해 호평을 받았는데요. 박상훈은 올해 개봉 예정인 영화 <경관의 피>에서 최우식의 어린 시절로 등장해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라고 합니다. 또한 드라마 ‘바람과 구름과 비’에도 캐스팅되어 활발한 활동을 기약하고 있습니다.

<‘아름다운 날들’, 백성현>

백성현은 아역 배우에서 성인 연기자까지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배우죠. 백성현 역시 드라마 ‘아름다운 날들’에서 이병헌의 아역으로 출연한 경력이 있습니다. 극중 이병헌인 연기한 ‘이민철’은 버클리 음대를 졸업하고 레코드사 기획실장이 된 인물인데요. 백성현은 복잡한 가정사로 인해 아버지에 대한 원망과 새어머니에 대한 미움으로 복수심가득 찬 아이를 연기했습니다.

1994년 영화로 데뷔한 백성현은 영화와 드라마를 통해 꾸준히 활발한 활동을 이어왔습니다. 어린 시절 백성현은 전설의 드라마 ‘보고 또 보고’의 ‘선남이’를 비롯해 여러 작품 속 아역으로 큰 인기를 모았는데요. 특히 ‘천국의 계단’ 속 ‘차송주’의 어린 시절로 많은 사람들에게 기억되고 있죠.

이후 ‘화이트 크리스마스’, ‘아이리스2’, ‘닥터스’, ‘보이스’ 등 성인 연기자가 되어서도 주, 조연을 가리지 않고 좋은 연기를 보여주고 있는데요. 최근에는 미모의 일반인 여성과 식을 올려 화제가 되기도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