못 본 사람도, 단 한 번 본 사람도 없다는 전 세계 역대 흥행 1위 영화죠. 바로 <아바타>입니다. 전 세계에서 27 9천만 달러 (한화 약 3 1600억원)의 수익을 거두며 흥행몰이에 성공하였는데요. 네 번째 개봉 연기를 한가운데, 드디어 2020 12 18일에 개봉 확정했다고 합니다10년 만에 돌아오는 아바타‘ 주인공들을 한 번 살펴볼까요?

1. 샘 워싱턴 (제이크 설리 역)

극 중 제이크 설리와는 달리마초적인 헤어스타일과 수염으로 중성적인 샘 워싱턴을 볼 수 있었습니다샘 워싱턴은 <아바타출연 이후, ‘할리우드 블록버스터 주인공 캐스팅 1순위라고 할 정도로 주목을 받기 시작하였는데요.

이후에도 <타이탄> 등 많은 블록버스터 영화에서 주인공을 맡아 꾸준히 활동하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역시 관객을 흡입할 수 있는 그의 차분한 이미지에 제작자들의 러브콜은 끊임없이 들어왔나 봅니다

2. 조 샐다나 (네이티리 역)

극 중 CG 처리 배역인 네이티리가 조 샐다나라는 것을 바로 눈치채신 분들이 많다고 하는데요판타지의 대물 카메론 감독의 손길로 다시 태어난 네이티리는 CG 캐릭터임에도 불구하고 조 샐다나의 연기력과 완벽한 기술력의 만남을 통해 관객들과의 완벽한 소통을 전해주는 데 성공했습니다.

<아바타> 출연 이후에도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에서 타노스의 딸로 등장해 주목 받았는데요. 그녀의 꾸준한 여전사 이미지와 건강미 그리고 연기력으로 완벽하게 소화해 관객들의 사랑을 많이 받았습니다.

3. 시고니 위버 (그레이스 박사 역)

극 중 그레이스 박사 역을 맡았던 시고니 위버는 <아바타>이후에도 다양한 장르의 영화에 출연하면서 꾸준히 활동을 하였습니다 놀랍게도 시고니 위버는 1949년 생으로 올해 70세 여배우입니다. 70세라는 나이에도 여전히 녹슬지 않은 연기력으로 <아바타>에서 큰 존재감을 드러냈습니다.  

바다를 주 배경으로 한 아바타 속편에서는 시고니 위버가 직접 참여하여 수중촬영까지 완료했다고 하는데요. 이전에 앞서 2009년에 상영된 <아바타>에서 그레이스 박사를 연기한 위버는 극중 치명적인 중상을 입어 사망한 것이 아니냐는 의견이 제시되었던 적이 있었습니다. 이와 달리 아바타 속편에 출연할 예정이라고 밝혔는데요. 5편까지 제작 예정인 <아바타>에서 그녀의 꾸준한 연기력을 기대해보면 좋을 것 같습니다. 

4. 스티븐 랭 (마일드 쿼리지 대령 역)

극 중 마일드 쿼리지 대령 역을 맡은 스티븐 랭은 1652년생으로 올해 65세라고 합니다<아바타>에서도 웬만한 젊은 청년들보다 더 완벽한 몸을 가진 것을 볼 수 있었는데요이후엔 <엑소시즘>, <맨 인더 다크 > 등 스릴러 장르에서 활동하였습니다.

마일드 쿼리지 대령 역으로 묵직한 카리스마를 담당했던 때와는 달리 살벌한 사냥꾼의 모습으로 잔인한 역할을 맡았는데요. 상처 입은 눈을 가진 맹인 역할을 위해 실제로도 앞이 잘 보이지 않는 특수 렌즈를 끼고 촬영에 임했다고 합니다. 보이는 것과 같이 잔인하고 강렬한 역할을 맡고 있지만, 실제 모습은 중후한 멋을 가지신 노신사입니다. 

5. 조엘 무어 (놈 스펠만 역)


다른 배역들과 같이 놈 스펠만 박사도 아바타 속편에 캐스팅되었다는 얘기를 들었는데요. 판도라로 온 지 얼마 안 되어 친구가 없던 제이크 설리와 친구로 지내는 놈 스펠만 박사. 극 중에서는 남들 모르게 트루디 차콘과 러브라인인 듯한 장면들도 몇몇 찾아볼 수 있습니다.

 2017년도에는 조엘 무어 감독으로써 한국 호러 영화인 <숨바꼭질> ,2013 영어 리메이크판을 연출, 각색을 맡았다고  하는데, 기대가 됩니다. 자신다 바렛, 조 판톨리아노, 무스타파 샤키르도 출연하며 조엘 데이비드 무어다 연출한 <숨바꼭질>은 1%의 상류층과 하류층 사이 더 넓어진 차이와 관계가 있는 테마를 그린다고 합니다.

6. 미셸 도드리게즈 ( 트루디 차콘 역 )

판도라 행성에서 연구팀을 지원하는 수송헬기의 조종 사역을 맡게 된 미셸 도드리게즈. 보이는 이미지와 같이 당당하고 자신감 넘치는 털털한 성격의 열혈파 여군 캐릭터였는데요. <아바타>에서 아쉽게도 트루디의 수송용 헬기와 쿼리치 대령의 전투 속에서 미사일에 맞아 결국 사망하였습니다.

아쉽게도 속편에 재출연 소식은 없지만,  스토리 내에서 아주 결정적인 역할과 명대사를 많이 남겨 영화 속 주연인 네이티리 못지않은 많은 인기를 누렸다고 생각합니다. 이후에도 <분노의 질주> <알리타>에서 주연을 맡아 활발한 활동을 통해 그녀의 연기력을 찾아볼 수 있습니다

이처럼 꾸준히 활동을 하는 할리우드 배우들과 최고의 감독 제임스 카메론 감독의 작품 <아바타 2>가 많이 기대가 되는데요. 상업적으로 흥행한 작품이라고 평가되었을지라도, 관객들의 높은 점수를 받은 영화는 그럴만한 이유가 있지 않을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