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은 사람들이 동경하는 톱스타들은 재벌 못지않은 수입을 벌어들이죠. 특히 스케일부터 남다른 할리우드의 스타들은 한국 스타들에 비해 몇 배가 넘는 돈을 번다고 합니다. 내로라하는 스타들은 대단한 배우자를 만나 두 배가 넘는 재산을 소유하기도 하는데요. 그렇다면 오늘은 대단한 배우자에 엄청난 재력까지 가진 커플들에 대해서 소개하겠습니다.

라이언 레이놀즈 & 블레이크 라이블리

지난해 셋째를 얻은 라이언 레이놀즈와 블레이크 라이블리는 할리우드의 대표 잉꼬부부입니다. 최근에는 코로나 19 성금으로 약 12억 원을 기부해 화제가 됐는데요. 특히 블레이크 라이블리는 ‘가쉽걸’의 ‘세레나’로 잘 알려진 배우죠. 여전히 아름다운 외모를 보여주며 패션의 아이콘으로 자리하고 있는데요. 라이언 레이놀즈는 스칼렛 요한슨과 2011년 이혼 후 다음해 블레이크 라이블리와 재혼했습니다. 라이언 레이놀즈는 한국에서도 ‘데드풀’로 큰 사랑을 받고 한국 예능에도 출연했었죠. 이들 부부의 재산은 한화로 약 1,000 억 원에 달한다고 하는데요. ‘데드풀’ 흥행으로 엄청난 돈을 벌어들인 것이 한 몫 한 것 같네요.

해리슨 포드 & 칼리스타 플록하트

해리슨 포드는 <블레이드 러너>, <스타워즈>, <인디아나 존스> 시리즈 등 여러 명작에 출연해 잘 알려진 배우죠. 개봉 예정인 <인디아나 존스 5>는 스티븐 스필버그가 하차했지만, 해리슨 포드가 여전히 남아 인디애나 존스를 연기한다고 합니다. 그의 부인 칼리스타 플록하트는 ‘앨리 맥빌’, ‘브라더스 & 시스터스’ 등 미드로 사랑받은 배우입니다. 2010년 결혼식을 올린 두 사람은 할리우드 커플들 중에서도 재산이 상당하다고 하는데요. 두 사람의 나이차는 23살로 이 역시 화제였지만, 해리슨 포드가 전 부인과의 이혼에서 1,000억 원이 넘는 위자료를 지불해 이 역시 화제였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약 3,000억 원에 달하는 재산을 소유하고 있다고 합니다.

톰 브래디 & 지젤 번천

톰 브래디는 현존하는 쿼터백 중에서도 최고의 실력을 자랑하는 스포츠 스타입니다. 한때 많은 미국 여성들을 설레게 했죠. 그런 그의 부인은 세계적인 톱 모델 지젤 번천입니다. 지젤 번천은 디올, 지방시, 샤넬 등 세계적인 브랜드 패션쇼에 약 800번 이상 모델로 활약했는데요. 이들 부부의 자산은 한화로 약 5,000억 원에 달한다고 합니다. 최근 두 사람은 <어벤저스: 엔드게임>연출한 루소 형제 감독과 영화사를 차려 영화계에도 영향력을 행사할 예정이라고 하죠.

카니예 웨스트 & 킴 카다시안

카니예 웨스트는 대중음악과 힙합에 있어서 빼놓을 수 없는 인물입니다. 그의 부인 킴 카다시안은 화려한 연애 경력을 갖고 있는 셀럽이죠. 두 사람은 오래전 스타와 스타일리스트로 만나 오렌 세월을 돌고 돌아 결혼에 골인했는데요. 이들 부부의 재산 역시 3,500 억 원에 달할 만큼 어마어마 합니다. 하지만 최근 두 사람의 별거를 할 만큼 사이가 좋지 않다는 소식도 들렸는데요. 원인은 기독교에 너무 심취한 카니예 웨스트가 성생활까지 멀리했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존 트라볼타 & 켈리 프레스톤

존 트라볼타는 <토요일 밤의 열기>, <그리스>로 스타덤에 오른 디스코 열풍의 주역이죠. 배우 켈리 프레스톤과 1991년 결혼한 이후 슬하에 세 자녀를 두고 결혼 생활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특히 첫째 아들은 태어난 직후 큰 병을 앓았고, 16세에 사고로 목숨을 잃었는데요. 당시 존 트라볼타는 상실감에 은둔 생활을 했을 정도였다고 합니다. 하지만 켈리 프레스톤이 49세의 나이에 셋째 아들을 임신하면서 화제가 됐죠. 특히 비행기를 좋아하는 존 트라볼타는 그의 저택에 활주로가 있고, 비행기를 여러 대 소유하고 있는데요. 이들 부부의 재산은 한화로 약 2,000억 원이 넘는다고 합니다.

제이Z & 비욘세

비욘세는 세계인이 사랑하는 팝스타죠. 그의 남편 제이지 역시 22번의 그래미 상을 거머쥔 슈퍼스타입니다. 두 사람은 한화로 총 1조 3,000억 원이 넘는 어마어마한 재산을 소유하고 있는데요. 로스앤젤레스에 있는 이들 저택은 1천 억 원에 달한다고 합니다. 비욘세만 해도 공연 한번으로 수 천만 달러를 벌어들인다고 하죠. 제이지 역시 사업 수완이 좋아 기획사와 여러 가지 사업을 이끌고 있습니다. 특히 제이지는 작년 힙합 레이블 ‘락 네이션’과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 주류 사업 등의 성공으로 힙합계최초로 억만장자에 등극했다고 하네요.

마이클 더글라스 & 캐서린 제타 존스

마이클 더글라스는 전설적인 원로배우인 커크 더글라스의 아들로 가족 모두가 헐리우드에서 활약하고 있는 배우입니다. 특히 <원초적 본능>과 <앤트맨>으로 잘 알려져 있죠. <원초적 본능> 촬영 당시에도 샤론 스톤에 비해 몇 십 배가 넘는 출연료를 받을 만큼 인기 스타였는데요. 영화 <월 스트리트>를 통해 아카데미 남우주연상을 수상하고, 제작자로도 활발히 활동하고 있습니다. 그의 와이프 캐서린 제타 존스 역시 ‘시카고’에서 주연을 뛰어넘는 조연으로 주목 받은 배우죠. 2000년 두 사람은 25살의 나이차를 뛰어 넘고 결혼에 골인했는데요. 당시 마이클 더글라스는 전 부인과의 이혼에서 800억 원에 달하는 위자료를 지불했습니다. 그럼에도 여전히 약 4,000억 원의 재산을 소유하고 있다고 하네요.

스티븐 스필버그 & 케이트 캡쇼

스티븐 스필버그는 살아있는 전설이자 세계적인 거장 감독입니다. 이들 부부는 <인디아나 존스>를 통해 만나게 됐는데요. 특히 케이트 캡쇼는 인디아나 존스 시리즈 여 주인공들 중 가장 사랑받는 캐릭터를 연기했습니다. 스티븐 스필버그는 케이트 캡쇼와 결혼하기 전, 한화로 약 1,200억 원의 위자료를 지불하며 전 부인과 이혼했는데요. 하지만 이들 부부의 재산은 무려 4조 2천 억 원에 달한다고 합니다. 또한 스티븐 스필버그의 첫 뮤지컬 영화이자 할리우드 고전 리메이크 작인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가 곧 개봉할 예정이라고 하죠.

셀마 헤이엑 & 프랑소와 앙리 피노

셀마 헤이엑은 멕시코 출신의 여배우입니다. 로버트 로드리게스 감독의 <데스페라도>에 출연해 스타덤에 오르고, <프리다>에서 실존 인물인 멕시코 화가 프리다 칼로를 연기해 평단의 호평을 받았습니다. 그녀는 케링 그룹의 총수 프랑소와 앙리 피노와 2007년 약혼한 뒤 2009년 결혼에 골인했는데요. 케링 그룹은 구찌, 생 로랑, 보테가 베네타, 알렉산더 맥퀸, 발렌시아가, 스텔라 맥카트니 등 세계적인 명품 브랜드를 보유한 글로벌 기업이죠. 프랑소와 앙리 피노의 보유 자산만 해도 30조 2천 억 원이 넘는다고 하는데요. 앞으로도 계속 될 케링 그룹의 활약이 기대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