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새 20편에 가까운 한국 영화들이 천만 관객을 넘어섰습니다. 천만 관객이 봤다고 해서 꼭 좋은 영화라고 할 수 는 없습니다. 하지만 그만큼 많은 사람들에게 인기가 있다는 뜻이기도 한데요. 몇 백 만 명의 관객을 동원한 것 만으로도 대단한 일이죠. 그런데 아깝게 누적 관객수 900만 명을 동원해 천만을 넘지 못한 영화들이 있습니다. 그렇다면 오늘은 간발의 차이로 천만을 넘지 못한 국내 영화들에 대해서 알아보겠습니다.

<검사외전>

검사외전은 황정민과 강동원이라는 두 배우의 만남부터 화제가 된 영화입니다. 영화는 예고편에 등장한 강동원의 붐바스틱 댄스로 개봉 전부터 화제였는데요. 또 강동원의 기존에 볼 수 없었던 능글맞은 연기 변신과 믿고 보는 배우 황정민의 출연으로 큰 기대를 모았습니다. <검사외전>은 개봉 2일 만에 누적 관객수 100만 명을 돌파하면서 흥행 초읽기에 들어갔는데요. 당시 설날 시즌이 겹치면서 많은 관객을 동원했습니다.

하지만 당시에는 <데드풀>, <주토피아>가 연달아 개봉해 흥행을 이어갔죠. 거기에 <동주>, <귀향>, <캐롤> 등 작품성 있는 작품들 역시 주목 받았습니다. 또 당시 대두된 스크린 독과점 문제까지 번지면서 영화는 아쉽게도 누적 관객수 970만 명을 동원해 천만을 넘지 못했습니다.

<엑시트>

영화 <엑시트>는 조정석과 임윤아 주연의 코미디 재난 영화입니다. 당시 <스파이더맨: 홈커밍>, <라이온 킹>, <나랏말싸미>가 개봉한 이후였고, 설경구, 박서준의 조합으로 기대를 모은 <사자>와 함께 개봉했는데요. 이 때문에 <엑시트>는 다른 작품들에 비해 흥행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평을 받기도 했습니다.

개봉 이후 <나랏말싸미>와 <사자>는 생각보다 성적이 부진했습니다. 반면 <엑시트>는 기대 이상이라는 입소문을 타고 역주행을 하며 흥행에 성공했는데요. 취준생으로 등장한 주인공들 이야기가 많은 사람들의 공감을 사기도 했죠. 또 재난 영화지만 기존과는 다른 스토리 구성과 전개, 온 가족이 즐길 수 있는 영화로 큰 사랑을 받았습니다.

영화는 누적 관객수 940만 이라는 좋은 성적을 거죠. 또한 영화를 연출한 이상근 감독은 각종 국내 영화제에서 신인 감독상을 수상했습니다. 조정석은 900만 공약으로 ‘따따따’에 맞춰 섹시 댄스를 추겠다고 했었는데요. 이에 임윤아와 함께 춤추는 영상을 공개해 화제가 됐습니다.

<설국열차>

<설국열차>는 봉준호 감독의 첫 할리우드 진출작입니다. 이 작품 역시 송강호와 함께 했는데요. 거기에 크리스 에반스, 틸다 스윈튼 등 할리우드 스타들의 대거 출연으로 천만을 돌파할 것이라는 기대를 모았습니다. 또 각종 국내외 시상식에서 상을 수상하면서 주목을 받았죠.

개봉 이후 로튼 토마토 지수 95%를 받으면서 작품성을 인정받았습니다. 하지만 호불호가 갈리는 평이 잇달았는데요. 몇몇 사람들은 영화 자체가 어렵고, 가볍게 볼 수 있는 영화가 아니라는 평을 내놨습니다. 또 이후 <감기>, <숨바꼭질> 등의 개봉으로 국내에서는 점차 관객수가 줄기 시작했습니다.

<설국열차>는 북미에서도 개봉했지만 초반에는 흥행하지 못할 것이라 예상했습니다. 그런데 각종 비평 사이트에서 좋은 평을 받으면서 상영관을 확대했는데요. VOD 서비스 까지 대박 나면서 수익을 냈습니다. 특히 극 중 등장하는 단백질 블록은 양갱과 흡사해 SNS 상에서 국내외 사람들에게 화제가 됐습니다.

<관상>

<관상>은 많은 톱스타, 연기파 배우들이 대거 출연했습니다. 특히 송강호와 이정재 등 천만 배우들의 조합으로 흥행은 따놓은 당상이었는데요. 대종상 영화제에서 최우수작품상은 물론 배우들은 각종 시상식에서 상을 수상했습니다.

<관상>은 배우들의 훌륭한 비주얼과 명대사를 생성해 흥행에 성공했는데요. 곧이어 개봉한 <소원>, <화이>의 선전으로 천만 관객에는 미치지 못한 누적 관객수 910만 관객을 동원했습니다. 송강호는 같은 해에만 3개의 작품에 출연했는데요. 그 중 <설국열차>와 <관상>이 900만에 그쳐 아홉 수에 걸렸다는 너스레를 떨기도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