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영화를 보면 다양한 캐릭터들이 등장합니다. 그중에서도 사람들의 이목을 집중시키는 캐릭터가 있는데요. 바로 ‘사이코패스’ 역할입니다. 실제로 많은 배우들이 탐내는 역할이죠. 대부분 사이코패스를 생각하면 서늘한 인상에 무서운 눈빛이 떠오르는데요. 하지만 여기에 전혀 어울리지 않을 것만 같은 착한 인상으로 사이코패스를 연기한 배우들이 있습니다. 그렇다면 의외의 배역으로 연기력을 입증한 배우들에 대해서 알아보겠습니다.

<마녀>, 최우식

최우식은 최근 <기생충>으로 많은 상을 수상하며 바쁘게 보내고 있는데요. 선한 눈매에 선한 얼굴을 갖고 있는 대표적인 강아지상 배우죠. 최우식은 영화 <부산행>을 통해서 대중에게 얼굴을 알렸는데요. 이전에도 ‘호구의 사랑’에서 강호구 역을 맡아 주목을 받기 시작했습니다. 특히 그때 선보인 병아리 춤은 화제가 되어 두고두고 회자되고 있죠.

최우식이 배우로 우뚝 설 수 있게 해준 작품은 아마 영화 <거인>이 아닐까 싶습니다. <거인>을 통해 선한 얼굴로 분노에 가득 찬 소년을 연기했는데요. 그해 최우식은 각종 영화제에서 신인상을 수상하며 연기력을 입증했죠. 이후 영화 <마녀>에서는 자윤 역의 김다미와 대립하는 귀공자 역을 맡았는데요. 서늘한 눈빛과 미소를 보이며 초능력자 사이코패스 역을 소화해냈습니다.

<실종느와르 M>, 강하늘

배우 강하늘은 선한 인상에 선한 성품을 가진 배우로 잘 알려져 있습니다. 그 때문에 ‘미담 자판기’라는 별명도 생겼죠. 최근 종영한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서는 빠꾸 없는 경찰 황용식 역을 맡아 인기를 끌었는데요. 2019 KBS 연기대상에서는 최우수상을 받으면서 연기력까지 인정받았습니다.

선한 역할만 어울릴 것 같은 강하늘도 사이코패스를 연기한 적이 있습니다. 강하늘은 드라마 ‘실종 느와르 M’에서 사이코패스 사형수 이정수 역을 연기했는데요. 강하늘은 초반 2회까지밖에 등장하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강렬한 인상을 남겨 호평을 받았습니다.

<너를 기억해>, 박보검

박보검은 선한 인상과 미소로 사랑받는 배우 중 하나죠. 영화 <블라인드>에서 철없는 김하늘의 동생 역으로 데뷔했는데요. 이후 영화 <차이나타운>에서 선한 매력으로 극 중 일영 역의 김고은을 흔드는 석현으로 출연해 주목받기 시작했습니다. 이후 박보검은 ‘구름이 그린 달빛’에서 이영 역으로 시청자들에게 달달한 연기를 선보였는데요. 그해 연기대상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하기도 했죠.

드라마 ‘너를 기억해’에서 박보검은 두 얼굴을 가진 변호사 정선호 역으로 출연했는데요. 극 중 박보검은 어린 시절 상처를 갖고 있는 사이코패스를 연기해 반전 매력을 선사했습니다. 당시에는 대중들에게 많이 알려지지 않아 큰 조명을 받지 못했지만, 박보검의 연기력을 입증한 작품이 아닐까 싶습니다.

<나쁜형사, 이설>

이설은 2016년 웹드라마 ‘두여자 시즌2’로 데뷔했습니다. <허스토리>에서는 김희애의 딸 역할로 출연해 얼굴을 알리기도 했죠. 이후 드라마 ‘옥란면옥’에서 탈북민 처녀 영란 역을 연기했는데요. 신인답지 않은 연기력과 능숙한 이북 사투리로 주목받기 시작했습니다.

이설은 데뷔 2년 차 만에 벌써 3번의 주연을 맡았는데요. 특히 드라마 ‘나쁜형사’에서 상대역인 신하균과 완벽한 케미를 보여줬습니다. 이설은 나쁜 놈보다 더 나쁜 사이코패스 형사 은선재 역할을 맡았는데요. 대선배 신하균에게 뒤지지 않는 연기력을 선보였습니다.

<뺑반>, 조정석

영화 <건축학개론>의 ‘납득이’ 캐릭터는 배우 조정석의 인생 캐릭터 중 하나입니다. 이제훈에게 키스를 설명하는 장면은 명장면으로 회자되는데요. 이 영화를 통해 조정석은 각종 영화제에서 신인상을 받게 되면서 주목받게 됐습니다. 이후에도 ‘오 나의 귀신님’, ‘질투의 화신’, 최근 개봉한 <엑시트>까지 코믹한 연기를 주로 선보였죠.

<뺑반>은 공효진과 류준열, 조정석 등 연기파 배우들의 조합으로 화제가 된 영화입니다. 극 중 조정석은 레이서 출신의 사업가 정재철 역을 연기했는데요. 불안정한 호흡과 예측할 수 없는 연기로 사이코패스 역할을 잘 소화했었죠. 이 영화를 통해 그동안 보여주지 못한 새로운 캐릭터를 선보여 연기 변신에 성공했다는 평을 받았습니다.

<나쁜 녀석들>, 박해진

박해진은 드라마 ‘소문난 칠공주’에서 이태란을 쫓아다니는 연하남 역으로 데뷔했습니다. 드라마가 큰 사랑을 받은 만큼 박해진의 인기도 대단했는데요. 인기에 힘입어 그해 박해진은 KBS 연기대상에서 신인상과 베스트 커플상을 수상했습니다.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에서는 천송이의 소꿉친구 이휘경 역을 맡아 허당 매력을 선보이기도 했습니다.

박해진의 작품들 중 가장 인상 깊었던 캐릭터는 아무래도 ‘나쁜 녀석들’의 이정문이 아닐까 싶은데요. 따뜻하고 선한 역할을 주로 하던 박해진을 다시 보게 된 작품이죠. 이 작품을 통해 박해진은 최우수연기상을 거머쥐게 됩니다. 연달아 ‘치즈인더트랩’의 유정 역으로 출연하게 되면서 다시 한번 소름 끼치는 사이코패스 연기를 선보였습니다.

<검은집>, 유선

유선은 드라마 ‘솔약국집 아들들’에서 복실이 역할로 대중들에게 얼굴을 알렸습니다. 당시 뽀글뽀글한 파마머리와 한 남자만을 바라보는 순애보로 큰 사랑을 받았는데요. 그때 인연으로 최근에는 같은 작가가 쓴 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에도 출연했습니다. 유선은 극 중에서 큰딸 강미선 역할을 맡았는데요. 자식을 키우면서 생계를 꾸리는 워킹맘으로 출연해 많은 시청자들의 공감을 샀습니다.

최근 유선은 실화를 바탕으로 한 영화 <어린 의뢰인>에 출연했는데요. 아이들에게 학대를 일삼는 사이코패스 계모를 연기했다고 합니다. 유선이 사이코패스를 연기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라고 하죠. 영화 <검은집>에서 신이화 역으로 출연해 사이코패스 살인마를 연기했습니다. 연기력이 뛰어난 배우로 잘 알려져 있는 만큼 어떤 역할이든 소화해내는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