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무로에서 그가 소화하지 못하는 배역은 없을 정도로 뛰어난 연기력으로 알아주는 유일한 배우죠특히 그가 출연한 영화들을 작품성과 흥행성을 모두 겸비해 믿고 보는 배우라는 별칭까지 얻었다고 합니다하지만이외에도 그는 영화계에서 자타공인 별명제조기로 소문났다고 하는데요믿고 보는 배우이자 별명 제조기라고 소문난 배우 하정우에 대해서 알아보려고 합니다함께 가보실까요?


<추격자>

실제 살인 사건을 모티브로 하며 개봉 당시 화제가 되었던 영화 <추격자>입니다지난 2008년 개봉한 영화 <추격자>는 하정우김윤석 등 배우들의 연기력뿐만 아니라 뛰어난 연출력과 긴장감 넘치는 전개로 주목 받았는데요특히이 영화를 통해 배우 하정우가 재발견되며 그를 스타덤에 오르게 한 영화라고 할 수 있는데요연쇄살인마 유영철 사건을 모티브로 한 작품으로 알려진 이 영화 속 하정우는 연쇄살인범 지영민 역을 맡아 싸이코패스 역을 환상적으로 연기해 극찬을 받은 작품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 중에서도 김윤석과 하정우의 격투신추격신은 이 영화의 명장면으로 꼽힐 정도로 두 배우의 명품 연기를 관객들의 기억에도 오래 남는 장면으로 남았습니다이 영화를 본 뒤 하정우를 실제로 마주치거나 텔레비전에서 그를 보면 실제 살인범인 것처럼 느껴질 때가 있었다고 한 관객들도 많았다고 하는데요그 정도로 많은 영화 팬들이 굉장히 무서워했던 영화 <추격자>입니다.

여기서 하정우와 김윤석 두 사람은 같이 작품을 하게 되면서 끈끈한 우정을 펼치게 됩니다이 과정에서 자타공인 별명 제조기 하정우는 가만히 있을 수 없었는데요배우 김윤석에게 캐릭터 가필드라고 별명을 붙여주어 엄청난 화제가 되었죠생각지도 못한 별명이었지만싱크로율 100%로 많은 이들에게 웃음을 안겨주었습니다.


<멋진 하루>

타이라 야스코의 소설을 원작으로 한 영화 <멋진 하루>는 한 때는 애인 사이였지만오늘은 채권자와 채무자 사이가 된 두 남녀의 하루를 담은 작품입니다하정우는 한때 과거의 밝고 자상한 모습을 간직했지만집도 돈도 없는 떠돌이 신세 병운 역을 맡아 완벽하게 소화해냈습니다상대역으로는 전도연이 등장해 두 사람은 열연을 펼쳤는데요한국형 로드무비로 서울의 풍경을 아름답게 담아내 화제가 된 영화이기도 합니다당시 관객수는 39만명으로 흥행하진 못했지만씨네21이 선정한 2008년 한국영화 베스트 2위에 오르며 그 작품성을 인정받기도 하였습니다.

특히 박찬욱 감독이 하정우가 출연한 수많은 영화 작품들 중 가장 좋아하는 영화로 <멋진 하루>를 뽑아 화제가 되기도 하였죠이에 대해 하정우도 역시 자신이 연기한 캐릭터와 자신이 출연한 작품들 중 가장 자신과 닮은 인물로 <멋진 하루>의 병운을 이야기하며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낸 적이 있다고 합니다.


<범죄와의 전쟁>

제목만 봐도 멜로디가 떠오르는 영화 <범죄와의 전쟁>입니다. 하정우, 최민식, 조진웅 등 한국을 대표하는 배우들이 총출동하는 초호화 캐스팅으로도 화제가 되었으며, 청소년관람불가 작품인데도 불구하고 총 471만 명의 관객을 동원하여 흥행 대박친 영화인데요. 이외에도 순제작비 45억을 들인 중저예산 영화로 흥행에 성공해 화제가 된 작품이기도 합니다. 특히, 이 영화 속 명장면으로 꼽히는 다 같이 무리 지어 걸어오는 장면이 제작비를 절감하기 위해 장면을 수정하여 찍은 것으로 알려져 엄청난 화제를 몰았다고 하네요.

1990년대 한국형 갱스터 영화에서 하정우는 부산 최대 폭력조직의 두목 최형배를 연기하며 본래 익숙했던 능글맞은 모습은 사라지고 거칠고 강인한 모습을 새롭게 찾아볼 수 있었는데요. 허리를 곧게 펴고 콧수염을 기른 하정우의 모습이 굉장히 낯설지만 다른 배역들에게도 뒤지지 않는 카리스마를 발산하며 매력적인 캐릭터를 완성했습니다.

그렇게 별명 제조기 하정우는 <범죄와의 전쟁>에서 같이 출연한 배우 마동석에게 ‘마동동’이라는 별명을 지어주었다고 하는데요. 평소 배우 조진웅과 마동석과 셋이 주로 만난다고 언급하며 같이 있으면 편해 마동동이라고 불렀다가 누나라고도 부른다며 전해 시청자들은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신과 함께>

한국산 블록버스터 영화 <신과 함께>에 하정우가 주연으로 출연한다는 것이 밝혀져 당시 엄청난 화제가 되었던 작품입니다. 주호민 작가의 동명의 웹툰 ‘신과 함께’를 원작으로 한 이 영화는 저승에 온 귀친과 그를 안내하는 저승 삼차사가 49일 동안 7개의 지옥에서 재판을 받으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인데요. 탄탄한 스토리와 연기 대가들이 모여 선보이는 이 영화 속 하정우는 저승 삼차사의 리더 강림 역을 맡았죠. 비현실적인 세계에 있지만 어떤 역할보다 인간적인 면을 느꼈다는 그는 그의 연기력을 통해 원작보다 더 입체적인 캐릭터를 완성시켰습니다.

‘연기 신’이라 불리는 주지훈, 김향기 그리고 하정우가 뭉쳐 이들이 발산한 시너지와 케미는 단연 치고였다고 할 수 있는데요. 각기 다른 성격과 내면을 지녔지만, 그들의 조합은 각기 다른 매력들을 선보이기도 하였죠. 덕분에 <신과 함께> 시리즈는 2편 모두 관객수 천만을 훌쩍 뛰어 넘어 3편 4편까지 제작하는 방향으로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고 하니 앞으로 더 기대가 됩니다.

사실 하정우의 자타공인 ‘별명 제조기’라는 별명은 이 작품을 통해서 널리 알려지게 되었는데요. 그와 벌써 2편까지 같이 출연한 배우 김향기와 이정재에게 붙여준 별명때문이었습니다. 하정우는 김향기에게 한 인터뷰에서 ‘김냄새’라는 별명을 붙여주어 시청자들에게 큰 웃음을 전했는데요. 이어서, 이정재에게는 ‘염라언니’, ‘염라스틴’이라는 별명을 붙여주며 마치 염라대왕이 샴푸 광고를 할 것 같은 상상력을 불어넣어 화제가 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