몇 년 전, 일명 ‘시구 여신’으로 대한민국을 들썩였던 탤런트 클라라를 기억하시나요? S 라인 몸매에 쭉 뻗은 각선미를 과시하는 레깅스를 신고 날렵하게 시구를 해 일약 스타덤에 올랐죠. 하지만 그동안 크고 작은 구설수에 휘말리다 어느 순간 국내 활동이 뜸해졌는데요. 그런 클라라가 최근 중국을 휘어잡은 스타 배우로 등극해 화제가 됐습니다.

시구 여신에서 ‘구라라’로

<투명인간 최장수>

<오감도>

클라라는 데뷔부터 화려하기 그지없었습니다. 유오성, 채시라 등 연기파 배우들이 출연한 드라마 <투명인간 최장수>에서는 비중 있는 조연을 맡으며 화려하게 데뷔했습니다. 이후 2009년에는 파격적인 노출과 스토리로 화제가 되었던 영화 <오감도>에서는 송중기와의 키스신으로 화제가 되기도 했습니다.

<해피투게더>

2013년, 드라마와 영화의 조연을 전전하던 클라라를 스타로 만든 사건이 터졌으니, 바로 ‘클라라 야구 시구’였습니다. 유명 연예인들은 모두 한 번쯤은 거쳐간다는 야구 시구지만, 유독 클라라가 화제가 된 것은 몸에 착 붙는 옷을 입어 글래머러스한 몸매를 과시하며 공을 던졌기 때문입니다. 아직도 ‘야구 시구’를 포털 사이트에 검색하면 연관검색어로 ‘클라라 시구’가 뜰 정도입니다.

<라디오스타>

클라라를 스타로 만든 신의 한 수 같은 시구였지만, 좋은 점만 있던 것은 아니었습니다. 인기와 더불어 가장 큰 논란이 된 것은 노출 문제였습니다. 클라라는 한 매체를 통해 ‘섹시 이미지로 이미지가 굳어지는 것이 겁난다’라며 눈물까지 보였는데요. 하지만 인터뷰 직후 SNS를 통해 몸매가 드러나는 사진이나 노출 사진 등을 올리는 등 모순된 행동을 보여 비난을 받았습니다.

<식신로드>
<라디오스타>

이후로도 문제는 계속되었습니다. 레시피 도용 논란부터 잊을만하면 터지는 거짓말 논란까지, 계속되는 구설수로 팬들을 실망시켰죠. 이런 논란으로 해명문까지 올렸으나, 예능에서 재미를 위해 거짓말을 하는게 뭐가 문제인지 모르겠다는 식의 적반하장 태도 때문에 더 많은 팬들이 떠나가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클라라의 잦은 거짓말 때문에 ‘구라라’라는 웃지 못할 별명까지 생질 정도였습니다.

대륙의 여신으로
제2의 전성기를 누리다

<사도행자 : 특별수사대>

그러던 중 2015년 소속사와의 계약 분쟁이 발발한 것을 계기로 국내 활동을 쉬고 중국 무대로 눈을 돌렸습니다. 드라마 <행복협심교극력>의 주인공으로 낙점된 이후로도 중국 무대를 활발히 누볐습니다. 이듬해에는 영화 <사도행자 : 특별수사대>에서 섹시한 킬러로 등장해 강한 임펙트를 남겼죠.

<제이드 팬던트>
<중미영화제>

클라라가 본격적으로 중국 영화계에서 인정받은 것은 영화 <제이드 팬던트>부터였습니다. <제이드 팬던트>는 19세기 미국으로 이주한 중국 이민자들을 다룬 이야기로, 클라라는 기존의 이미지에서 탈피해 순수하면서도 지성을 갖춘 ‘피오니’로 분해 호평을 받았습니다. 이 영화는 중미영화제에서 최우수 독립영화상을 수상하며 클라라가 배우로서 도약하는 발판이 된 영화이기도 합니다.

<정성>

이 기세를 몰아 클라라는 자신의 섹시함을 살린 영화 <정성>에 출연했습니다. 국내에는 <클라라의 색즉시공>이라는 제목으로 개봉했죠. <정성>은 중국에서 개봉 이틀 만에 무려 1억 위안의 흥행실적을 돌파하며 중국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했습니다. 중국 평론가들은 클라라만의 색깔을 잘 입혔다고 호평을 쏟아냈죠.

<한성>

클라라의 승승장구는 계속되었습니다. 2018년에는 한화 200억 원이 투자된 웹드라마 <한성>의 주연을 맡아 열연을 펼쳤는데요. 매력적이고 사랑스럽지만 조직의 보스인 아버지를 위해서는 정의도, 사랑도 버릴 수 있는 ‘정멍치’를 연기했습니다. <한성>은 각종 포털 사이트와 OTT 서비스에서 웹드라마 부문 1위를 차지하는 등 인기를 끌었습니다.

<대홍포>

최근에는 클라라가 주연을 맡은 로맨틱 코미디 영화 <대홍포>가 큰 인기를 끌었습니다. 그동안 뿌린 축의금을 거두기 위해 가짜 결혼식을 연다는 독특한 소재로 중국 박스오피스 1위에 오른 작품이기도 합니다. <대홍포>는 코로나 여파에도 불구하고 개봉 16일 만에 2억 위안을 벌어들이는 성적을 거뒀죠.

출연작의 연이은 흥행에 힘입어 클라라는 ‘대륙의 여신’이라는 칭호를 얻었습니다. 심지어 <대홍포>의 개봉과 동시에 중국 영화 사이트에서 영화배우 부문 인지도 1위를 17일 동안 차지하는 영예를 얻기도 했죠. 클라라가 출연하는 영화가 올해에만 10여 편이나 개봉한다는 소식에 중국을 넘어 한국의 관심도 집중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