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명 연예인을 좋아하는 팬들이 자신들의 팬심을 표현할 때 ‘연예인을 키운다’라는 표현을 쓰는 것을 들어본 적 있으신가요? 마치 자식을 키우듯 전폭적으로 지지해주고 언젠가 빛을 발할 날을 손꼽아 기다린다는 마음에서 쓰는 표현입니다. 오래 기다린 만큼 마침내 스타가 되면 마치 자식을 잘 키운 뿌듯함이 들기도 하는데요. 배우 신혜선의 팬들이 바로 그렇지 않을까 합니다. 오랜 무명 세월을 보내다 최근에는 단독 주연을 맡은 영화와 드라마까지 찍었으니 말입니다. 오늘은 차근차근 성장한 배우, 신혜선에 대해 알아보고자 합니다.

롤모델은 원빈

<해피투게더>

신혜선은 중학생 시절 드라마 <가을동화>의 원빈을 보고 배우의 꿈을 키웠습니다. 한 인터뷰에서는 ‘아직도 너무 팬이다. 여전히 떨려서 광고도 제대로 못 본다’라며 팬심을 드러내기도 했죠. 배우가 되고 싶다는 꿈을 안고 신혜선은 과감하게 연기학원에 등록했습니다. 고등학교까지 연기 전공이 있는 예술고등학교로 진학했죠.

<학교 2013>

배우가 되기 위해 비교적 일찍 준비한 것에 비해 신혜선의 데뷔는 쉽지 않았습니다. 고등학교를 거쳐 대학에 간 후에도 오디션조차 보지 못하고 서류에서 탈락하기 십상이었죠. 신혜선은 대학에 입학하고 나서도 무려 3년 동안이나 데뷔하지 못하고 여러 오디션 장을 거쳐야 했습니다. 그러다 마침내 드라마 <학교 2013>에 조연으로 출연하게 됩니다. 드라마 초반에는 제대로 주목받지 못했지만, 후반부로 갈수록 조금씩 두각을 드러내죠.

<고교처세왕>

드라마 <학교 2013>으로 데뷔에 성공하기는 했지만, 신혜선이 본격적으로 배우로서 역량을 드러낸 것은 2014년 드라마 <고교처세왕>이었습니다. 비록 비중은 적었지만 <고교처세왕>의 유제원 감독, 양희승, 조성희 작가와 인연을 맺어 이들의 작품에 지속적으로 참여하게 되어 신혜선에게는 터닝포인트가 된 작품이라고 할 수 있죠.

<오 나의 귀신님>

이때의 인연으로 2015년에만 2개의 드라마에서 비중 있는 조연을 맡게 됩니다. 드라마 <오 나의 귀신님>에서는 조정석이 맡은 주인공 강선우 동생, 강은희로 등장합니다. 약간은 불량하면서 발랄한 고등학생을 맡은 <학교 2013>이나 얄미운 회사원을 맡은 <고교처세왕>에서와는 다르게 이번에는 다리를 다친 처연한 발레리나를 연기했죠.

<그녀는 예뻤다>

<오 나의 귀신님>에 출연하던 것과 동시에 드라마 <그녀는 예뻤다>에도 출연했습니다. <그녀는 예뻤다>에서는 신혜선은 극중 얄밉고 속물적이지만 귀여운 매력이 있는 ‘한설’ 역으로 등장했습니다. 배우 박유환이 맡은 김준우와는 러브 라인도 있는 배역이었죠. 갭이 큰 두 배역을 번갈아 촬영하느라 힘들었다고 밝히기도 했죠. 하지만 두 캐릭터 모두 훌륭하게 해내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었습니다.

전생에 나라를 구한 로또녀

<검사외전>

<해피투게더>

신혜선은 사실 주연작을 맡기도 전에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유명한 배우였습니다. 일명 ‘로또녀’로 불렸죠. 신혜선이 영화 <검사외전>에 단역으로 출연했을 당시 강동원과의 키스신을 찍어 화제가 된 것입니다. 특히 강동원은 다작을 하는 배우임에도 유독 키스신이 적었던 터라 신혜선은 많은 여성들의 부러움을 샀죠. 신혜선 본인도 그 당시 필름이 끊긴 것처럼 기억이 없다고 밝힐 정도였습니다.

<아이가 다섯>

신혜선은 드라마 <아이가 다섯>에서 마침내 대박을 터트립니다. 순진하고 순수하지만 서툴게나마 사랑을 표현하는 이연태 역을 맡았죠. 주말드라마 치고는 평균 시청률이 높은 편은 아니었지만, 10대부터 30대까지 젊은 층에게도 인기가 많았던 작품이라 신혜선이라는 이름을 알리기에는 딱이었습니다. 심지어 이연태와 성훈이 맡은 ‘상민’의 첫키스 신은 주말드라마 최초로 네이버 캐스트 조회수 100만 회를 넘기기도 했죠.

<푸른 바다의 전설>

<하루>

<아이가 다섯>으로 주목을 받은 후에도 신혜선은 드라마 <푸른 바다의 전설>, 영화 <하루> 등에 출연했습니다. <푸른 바다의 전설>에서는 이민호가 맡은 허준재의 첫 여자친구였던 차시아로 등장했습니다. 지성과 미모를 모두 겸비한 이성적인 역할이었죠. 여태까지 맡았던 역할들과는 사뭇 다른 연기였지만 신혜선은 이마저도 성공적으로 해냈습니다. 영화 <하루>에서는 변요한이 연기한 ‘민철’의 아내 ‘미경’으로 등장했죠. 안타까운 사고로 일찍 죽었지만 강한 임팩트를 줘 관객들에게 깊은 인상을 줬습니다.

데뷔 4년차 신인 배우,
인생 캐릭터를 만나다

<비밀의 숲>

신혜선이 본격적으로 대중들에게 널리 알려진 것은 아마 드라마 <비밀의 숲>의 영은수 역할을 맡았을 때부터였을 것입니다. 자신의 목표를 위해 물불 가리지 않고 뛰어들어 ‘불나방’이라는 별명도 얻었죠. 원하는 증거를 얻기 위해 목이 졸려도 아무렇지 않아 하는 무모한 신입검사 역할이었죠. 이 드라마를 통해 신인 배우라고 믿을 수 없을 정도로 엄청났던 열연과 강한 임팩트 선사해 시청자들에게 각인되었습니다.

<황금빛 내 인생>

같은 해에는 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으로 마침내 첫 주연을 맡게 되었습니다. 때로는 강인했다가, 때로는 연약한 서지안 역을 맡아 서민과 재벌을 오가는 모습을 오가는 연기를 선보여 찬사를 받았죠. 신혜선은 <황금빛 내 인생>으로 그해 KBS 연기대상 장편드라마 부문 여자 우수연기상, 베스트 커플상을 수상하며 마침내 대외적인 인정을 받습니다.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황금빛 내 인생> 이후 신혜선이 선택한 작품은 <고교처세왕>으로 합을 맞췄던 조성희 작가의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였습니다. 신혜선은 사고로 13년간 코마 상태였다가 깨어나 몸은 30살이지만 정신은 17살인 ‘우서리’를 연기했죠. 신혜선은 전작들에서는 진지한 연기를 많이 했던 터라 오랜만에 코믹하고 밝은 연기를 해 만족한다며 밝혔습니다. 신혜선은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로 SBS 연기대상에서 월화 드라마 부문 여자 최우수연기상을 수상하며 스타 배우로 우뚝 섰습니다.

<사의 찬미>

신혜선의 연기 변신은 계속되었습니다.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종영 후 바로 단막극 <사의 찬미>에 출연한 것이죠. 신혜선은 조선 최초의 소프라노였던 윤심덕으로 변신했습니다. 심혜선은 김우진 역의 이종석과 애절한 멜로 연기로 연기력을 다시 한번 인정받았습니다.

<단, 하나의 사랑>

이듬해에는 드라마 <단, 하나의 사랑>에서 무려 1인 2역 연기에 도전했습니다. 발레리나이자 재벌 상속녀인 이연서 역을 맡아 발레, 외국어 등 새로 배워야 할 것이 많았음에도 신혜선은 모두 완벽하게 해냈죠. 심지어는 시각 장애인 연기까지 소화해내 방영 내내 호평을 받았습니다. 신혜선은 <단, 하나의 사랑>으로 KBS 연기대상 여자 최우수상을 타며 배우로서 입지를 굳혔습니다.

<철인왕후>

최근에는 드라마 <철인왕후>에서 허세에 찌든 남자 연기까지 완벽하게 해내 시청자들을 놀라게 했습니다. 현실에도 있을 법한 놀라운 싱크로율을 보임과 동시에 정숙한 왕후 김소용을 오가는 폭넓은 연기를 선보여 연기력을 다시 한번 입증했습니다. 이 덕에 최고 시청률 17%를 기록하는 흥행을 거뒀죠.

스크린으로 범위를 넓혀가는
워커홀릭

<결백>

사실 신혜선은 팬들이 작품활동을 말릴 정도의 워커홀릭입니다. 한 해에 작품 두세 개쯤은 기본으로 찍죠. 2020년도 예외는 아니었습니다. 작년에는 첫 스크린 주연작, <결백>에 출연했는데요. 신혜선은 살인 혐의를 받고 있는 엄마 ‘화자’를 구하려는 변호사 ‘정인’으로 등장했습니다. 섬세하면서도 복잡한 감정선을 너무나 손쉽게 해내 박상현 감독으로부터 ‘현장에서 눈물의 타이밍까지 조절하는 모습에 감탄을 금치 못했다’라는 극찬을 받기도 했습니다.

<도굴>

같은 해 개봉한 영화 <도굴>에서는 큐레이터 윤세희로 등장했습니다. 윤세희는 하버드대까지 졸업한 엘리트이지만 뒤로는 유물들을 빼돌리는 캐릭터로, 신선한 연기 변신으로 주목을 받았습니다. 아직 차기작이 정해지진 않았지만, 여태까지 출연했던 작품 대부분 성공을 거뒀던 터라 팬들의 믿음을 받고 있죠. 매번 새로운 모습으로 대중들을 놀라게 하는 배우 신혜선을 응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