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등학교1학년 때부터 중국 유학 생활을 시작하여 중국3대 명문 대학교에 입학해 무역학으로 진로를 꿈꾸던 학생이 있습니다.하지만 잠시 한국에 입국했을 때 배우 제의를 받고,부모님의 반대에도 호기롭게 연기자의 길을 걷기 시작했는데요.이 학생은 현재 어떤 모습의 배우로 성장했는지,함께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중국 명문대생에서 연기자로

배우 김영대는 어렸을 때부터 연예인 제의를 받아온 학생이었습니다.중학교 때 학교 앞에서 기획사 명함을 받긴 했지만 본인과 부모님 모두 진지하게 생각해 보지 않아 거절했죠.그저 친구들과 놀고 축하는 것을 좋아하는 평범한 학생이었던 그는 부모님의 권유로 고등학교1학년 때 중국 하얼빈으로 유학을 갔습니다.

김영대는 민방 국제 학교에3년 재학 후 중국에서도 손 꼽히는 명문 대학인 푸단대학에 합격하였습니다.상업무역학을 전공하던 그는 관련한 분야로 진로를 정하고 계속해서 학업에 집중했는데요.그러던 중1학년을 마치고 잠깐 한국에 들어왔을 때 우연한 기회로 현재 소속사 대표를 만나 다시 한번 연예계 활동을 제의받았죠.

 

불안해하시며 반대했던 부모님과 달리 김영대는 새로운 것에 대한 도전의식이 생겨 딱2년만 해보겠다고 부모님을 설득하여 배우의 길을 걷기 시작했습니다.공부에 대한 회의감이 커져 있을 때 전혀 접해보지 못한 세계가 우연히 찾아와 도전을 결심했다고 밝혔죠.

강동원 닮은 꼴로 유명해진웹드 주연

그렇게 김영대는2017년 웹드라마<전지적 짝사랑 시점>특별판으로 데뷔하였습니다.이후 웹드라마<오피스 워치 시즌2>, <단지 너무 지루해서>, <사랑방 손님>등의 단역,조연으로 출연하며 연기 내공을 쌓았죠.

 

이후2018년,웹드라마<너 대처법>의 주연 이근 역을 맡으며 대중들에게 얼굴을 알리기 시작했는데요. ‘강동원 닮았다’라는 평이 쏟아지며 그에게 관심이 집중되었죠.김영대 역시‘강동원 닮은 꼴’이라는 별명을 들어보았다고 밝히며‘선배님을 좋아하고 존경하지만 제가 어떻게 닮았겠습니까’라며 겸손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이후 김영대는tvND웹 드라마<좀 예민해도 괜찮아>, KBS드라마 스페셜<너와 나의 유효기간>의 주연을 맡으며 연기 활동을 이어갔습니다.그리고 같은 해 연극<죽여주는 이야기>의 안락사 역,가수 벤&김원주의‘첫날밤’뮤직비디오에 출연하며 활동 범위를 점차 넓혀갔죠.

오남주로 스타덤

김영대는2019년 드라마<아이템>의 주지훈 아역으로 출연하며 본격적으로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습니다.작중 어린 강곤 역을 맡아 인상적인 연기를 선보였죠.더하여JTBC드라마<으라차차 와이키키2>의 야구 유망주 역을 통해 카메오로 출연하며 웹드라마가 아닌 안방극장에서 얼굴을 비추었습니다.

 

하지만 부모님께‘2년만 해보겠다’고 약속한2년의 시간이 끝나갈 때까지 김영대는 대표작이라고 할 수 있는 작품이 없었는데요.그러던 중,드라마<어쩌다 발견한 하루>를 만나게 되었습니다.작중 전형적인‘츤데레’스타일로 김혜윤을 좋아하게 되는 오남주 역할을 연기하며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았죠.

핫한 드라마 섭렵한3년 차 배우

‘어하루’를통해 자신의 이름을 확실히 각인시킨 김영대는 이어JTBC드라마<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의 오영우 역으로 캐스팅되었습니다.전작인<어쩌다 발견한 하루>에서 호흡을 맞춘 김재욱과 또 한 번 같이 출연하며 호평을 받았죠.

 

김영대는 이어 화제의 중심인 두 편의 드라마에 출연하며 바쁜 나날을 보냈습니다.매 회마다‘뜨거운 감자’인SBS드라마<펜트하우스>의 주석훈,조여정,고준 주연의KBS드라마<바람피면 죽는다>의 차수호 역으로 출연하고 있죠.특히<펜트하우스>에선 배로나의 구세주이자 무결점 완벽남 주석훈 캐릭터로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았죠.

김영대는2021년 상반기 방송 예정인JTBC드라마<언더커버>에 캐스팅되었습니다.주연 지진희와 김현주가2년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하여 벌써 기대를 모으고 있는 작품이죠.나날이 좋은 연기를 선보이고 있는 배우 김영대가 보여줄 앞으로의 행보를 기대해보도록 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