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뷔 이래 수많은 작품에 참여하였지만 아직까지 ‘레전드’ 장면으로 손꼽히며 ‘이 배우하면 이 장면이지’라고 회자되는 명장면들이 있는데요. 오늘은 자타 공인 충무로 ‘연기 천재’ 배우 이병헌, 유아인, 조승우, 김수현이 연기한 명장면들을 함께 만나보도록 하겠습니다.

천상 배우 연기력의 정점,
이병헌

배우 이병헌은 ‘연기력’ 하나만큼은 모두가 인정하는 천상 배우인데요. 1991년 데뷔 이래 <내 마음의 풍금>, <공동경비구역 JSA>, <달콤한 인생>, <광해>, <내부자들> 등 다양한 장르에서 ‘미친 연기력’을 선보이며 수많은 작품들을 흥행에 성공시켰죠. 그중 그의 연기력이 절정에 달한 명장면은 <악마를 보았다>로 손꼽힙니다.

작중 자신의 약혼녀를 끔찍하게 죽인 범인을 온갖 고통스러운 방법으로 복수한 후, 범인의 머리를 잘라 그것을 그의 가족들이 보게 함으로써 복수를 끝내고 길을 걷는 장면인데요. 복수를 끝낸 통쾌함, 약혼녀가 돌아올 수 없음을 한 번 더 깨닫는 허탈함, 결국 자신도 살인자가 되었다는 스스로에 대한 혐오 이 모든 복합적인 감정이 섞여 웃는 건지 우는 건지 모르겠는 신들린 연기를 선보이며 현재까지 회자되고 있죠.

명장면에 숨겨진 투혼, 유아인

어느덧 ‘믿고 보는 배우’로 자리매김한 배우 유아인은 연기에 대한 열정으로 유명한 연기자이기도 합니다. 영화 <베테랑>에서 사이코패스 재벌 3세 연기를 선보여 호평을 받은 그는 후속작 <사도>에서도 물오른 연기력을 보여주었는데요.

극 중 영조의 자결하라는 명에 유아인이 돌에 머리를 박는 장면이 있는데, 원래는 돌에 스펀지를 덧대고 머리를 박기로 되어 있었으나 그는 실제로 돌바닥에 머리를 박는 투혼을 펼쳤죠. 그의 이마에서 흐르는 피에는 분장과 실제 피가 섞여 있었으며, 유아인은 부상을 당했음에도 흐름을 끊지 않기 위해 촬영을 멈추지 않고 계속 연기했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습니다.

어색한 것도 의도한 연기,
조승우

정치인, 재벌, 언론인의 민낯을 고발하는 범죄 영화 <내부자들>은 청소년 관람불가 등급에도 700만 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흥행에 성공했습니다. 조승우는 지방대 출신 ‘빽도 족보도 없는’ 검사 우장훈 역을 연기했는데요. 그는 작중 얼핏 들으면 경상도 사투리와 표준어가 섞인 듯한 어색한 사투리를 구사해 영화를 본 관객들은 의문을 품었죠.

하지만 이 정체불명의 사투리조차 조승우가 계획한 연기 중 하나였습니다. 경찰, 지방대 출신의 나이 어린 검사가 성공에 대한 집념으로 서울말을 익히다 보니 경상도 출신의 정확한 사투리를 쓰지 못하는 인물로 우장훈을 설정하여 연기하였죠. 고향에 계신 아버지와 통화하는 장면에서는 정확한 경상도 사투리 연기로 반전을 보였는데요. 이러한 비하인드스토리가 밝혀지며 조승우는 캐릭터의 억양, 말투까지 스스로 분석하고 설정하여 연기하는 ‘연기 천재’인 것이 다시 한번 입증되었습니다.

기쁜데 슬픈 연기, 김수현

아역배우 시절부터 주목받은 김수현은 <드림 하이>, <해를 품은 달>, <별에서 온 그대>, <프로듀사> 등 출연하는 드라마마다 메가 히트를 치며 믿고 보는 배우 중 한 명으로 성장했습니다. 데뷔 초부터 선배들과 제작진들에게 연기력을 인정받고 다작에서 활약한 그는 지상파 3사 드라마를 모두 성공으로 이끌게 되죠. 32살의 나이에 많은 히트작을 탄생시켰습니다.

수많은 히트작 중 군 제대 후 복귀작이었던 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에서 선보인 감정 연기로 화제가 되었는데요. 취기가 오른 상태에서 서운했던 감정이 풀리며 울컥하는 감정을 한 장면 안에 모두 담아내면서 그의 표정 하나만으로도 시청자들에게 캐릭터의 감정이 전달되어 호평을 받았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