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영화에서 한 번쯤 보았을 법한 캐릭터들이 있습니다. 배우의 얼굴만 생각해도 그의 대사, 목소리가 들리고 장면이 그려질 정도로 우리에게 익숙하죠. 경찰서에서 사건을 맡고 있는 김민재, 츤데레 아빠 성동일, 이경영의 ‘재밌네.. 진행해봐’ 등이 떠오를 텐데요. 오늘은 그 반대로, 한국 영화에서 절대 존재할 수 없는 캐릭터들을 소개해보겠습니다.

행복한 송강호

송강호는 대한민국 역사상 최고의 명연기를 선보이는 대표적인 명품 배우입니다. 20년 간 수많은 작품에서 ‘믿고 보는’ 연기를 보여준 그는 대부분의 작품에서 사연 있는 캐릭터를 주로 연기해왔는데요. <괴물>에서는 딸을 잃고 괴물과 싸우는 박강두, <복수는 나의 것>에서도 딸을 유괴 당하는 중소기업 사장, <기생충>에서는 반지하에서 가족을 부양하는 기택 역을 연기했죠. 이런 캐릭터를 주로 맡았던 그가 마냥 행복한 캐릭터를 연기하는 것은 쉽게 상상되지 않네요.

발음 좋은 이경영

이경영은 ‘적폐 전문’ 배우로 평범한 역할보다 악한 보스급 캐릭터를 많이 연기했는데요. 고위 관료, 정치가, 사업가 등의 역할을 자주 맡아 ‘또경영’이라는 별명까지 붙은 그는 발성은 좋은 편이지만 발음이 분명하게 들리지 않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의 대사만 자막을 넣어야 한다는 이야기가 있을 정도로 대사 전달력이 떨어지는 배우 중 한 명이죠.

인생이 너무 신나는 김민희

김민희는 2008년 이후로 섬세하고 자연스러운 연기를 선보이며 ‘연기 잘 하는 배우’ 중 한 명으로 거론되는데요. 그녀가 주로 맡았던 캐릭터도 모두 깊은 사연이 있고 인생에 풍파가 많은 캐릭터였습니다. 신분을 세탁하여 남자친구를 속인 여자, 부모님을 일찍 여의고 신경 쇠약을 겪는 귀족 아가씨 등 삶이 굴곡진 캐릭터들을 주로 연기한 그녀가 인생이 행복과 즐거움만으로 가득 찬 여자를 연기하는 것은 조금 어색할 것 같죠?

황정민이랑 절교한 오달수

황정민과 오달수는 명품 연기를 보여줌과 동시에 ‘찰떡 호흡’을 자랑하는데요. 둘은 영화 <그림자 살인>에서는 탐정과 순사부장, <국제시장>에서는 평생을 함께한 절친, <베테랑>에서 선후배 형사로 호흡을 맞추며 콤비 연기를 선보였죠. 실과 바늘 같은 존재인 황정민과 오달수가 앙숙인 캐릭터를 연기하는 모습은 상상이 안 갈 정도로 환상의 케미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다이어트 중인 하정우

하정우는 ‘먹방 연기’의 원조 급으로 영화에서 음식을 먹는 장면마다 화제가 됩니다. 가장 유명한 <황해>의 김 먹방을 비롯하여 컵라면, 소시지, 포장마차 어묵 먹방, <범죄와의 전쟁>에서 세로로 크림빵을 욱여넣는 장면 등에서 보여준 먹방 연기는 영화를 더욱 흥미롭게 만든 요소가 되었죠. ‘하정우 먹방 연대기’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하정우와 먹방은 뗄 수 없는 수식어가 되었습니다.

끝까지 살아남는 김갑수

40년이 넘는 연기 경력을 가진 베테랑 배우 김갑수는 아이러니하게도 출연하는 작품마다 극 중에서 사망하는 경우가 많아 ‘단명 전문 배우’, ‘대한민국에서 죽는 역할로 가장 유명한 사람’이라는 별명을 얻었습니다. 2010년 4월부로 5회 연속 출연작 속에서 사망하였으며, 드라마 <아이리스>에서는 1인 2역 사망까지 더해져 같은 작품에서 두 번이나 죽는 연기를 했죠.

드라마 <즐거운 나의 집>에서는 극 시작 3분 만에 죽음을 맞이해 회상 장면을 제외하고 1분 20초만 드라마에 등장했죠. 현재까지 출연작 중 38번의 사망 연기를 선보인 그는 ‘죽음이란 드라마의 중요한 요소 중 하나다. 화면 상에서는 금방 사라져 버리지만 중요한 역할이어서 거절할 이유가 없다’고 하며 사망 전대에 대한 입장을 밝혔죠.

발음 뭉개지는 고현정

고현정은 드라마 <작별>을 통해 김수현 작가에게 매우 혹독한 발음, 지도 연기를 받은 배우답게 매우 정확한 발음과 발성을 구사합니다. 양이 많거나 속도가 빠른 대사도 잘 처리하여 전달하기로 유명하죠. <모래시계>, <선덕여왕>, <대물>, 등에서 정확한 딕션과 함께 보여준 명품 연기는 현재까지 회자되고 있습니다.

인생에 풍파 없는 김남길

김남길 역시 평범한 인생을 사는 캐릭터 연기와는 동떨어진 배우인데요. 드라마 <선덕여왕>에서는 선과 악이 공존한 비담, 영화 <강철중: 공공의 적 1-1>에서는 잔인한 조폭, <살인자의 기억법>에서는 무자비한 연쇄살인범을 연기했죠. 드라마 <열혈 사제>에서는 국정원 최고 요원 출신의 분노 조절 장애 사제 역할을 맡아 독특한 캐릭터 또한 소화하였습니다.